« cleaning up and doing laundry | トップページ | 매일 수업을 할 수 있는 행복 »

2020/11/08

새로운 취미가 생겼다

어제는 오전에 청소와 세탁을 했다.

오후에 학생께서 오시고 한국어 수업을 했다.

그후 동영상의 편집작업을 했다.

올해 2월에 낭독대회에서 한국말로 읽은 미야자와 켄지의 시 "아메니모 마케즈"에 일본어역을 붙이었다.

저는 지금까지 그런 작업을 한 적이 없어서 긴 시간이 걸렸지만 겨우 마칠 수가 있었다.

힘들었지만 새로운 취미가 생겼다는 느낌이 들었다.

「雨ニモマケズ(韓国語)」の動画はこちらです。

雨ニモマケズ(韓国語)

|

« cleaning up and doing laundry | トップページ | 매일 수업을 할 수 있는 행복 »

コメント

コメントを書く



(ウェブ上には掲載しません)




« cleaning up and doing laundry | トップページ | 매일 수업을 할 수 있는 행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