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trada estava como rio | トップページ | 真夜中の雷 »

2017/06/02

심야의 번개

어제 심야 갑자기 강열한 번개와 비가 와서 놀랐습니다.
심야의 번개는 드물합니다.
지금은 조용한 아침인데요.
아무든 이상한 날씨입니다.
오늘은 오실 예정이었던 손님이 오실 수가 없어졌습니다.
그래서 저는 하루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드고 공부도 하려고 합니다.

|

« estrada estava como rio | トップページ | 真夜中の雷 »

コメント

コメントを書く



(ウェブ上には掲載しません)




トラックバック

この記事のトラックバックURL:
http://app.cocolog-nifty.com/t/trackback/59441/65358761

この記事へのトラックバック一覧です: 심야의 번개:

« estrada estava como rio | トップページ | 真夜中の雷 »